김상욱 교수팀이 스스로 나노패턴을 형성하는 고분자를 넓은 면적에 원하는 형태로 배열하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했다. 또 이를 이용, 나노선 (Nanowire)을 원하는 위치에 손쉽게 만들 수 있는 방법도 알아내어 나노분야 권위지인 ‘나노레터스’에 발표했다.

  나노선은 트랜지스터, 메모리, 센서 등 첨단 전기전자 소자를 개발하는데 핵심적인 미래기술이다. 하지만 나노 크기의 틀(template)을 만드는 비용이 비싸고 제작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단점이 있다.

  연구진은 이 연구에서 스스로 나노패턴을 형성하는 고분자를 마이크로패턴 안에 채워 다양한 크기와 형태를 가진 나노구조를 만들었다. 그리고 이를 틀로 사용해 알루미늄 금속나노선과 실리콘 반도체 나노선을 대면적에서 만들 수 있음을 보였다.

  김상욱 교수는 “이 기술은 여러 층으로 구성된 나노트랜지스터 제작 및 바이오센서 제작 등에 폭넓게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”고 말했다.

  이 연구는 국가지정 연구실사업 (NRL)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정성준 박사과정생이 주도적으로 진행했다.


Designed by sketchbooks.co.kr / sketchbook5 board skin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Cancel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